보험뉴스

 

독립운동이 힘을 가했던 교보생명 창업자 신용호 회장이 눈을 감던 순간까지도 강조했던 신념이 있습니다.
바로 교육의 중요성과 인본주의인데요.

 

잦은 질병으로 인해서 초등학교에 입학할 수 없었던 시절에 독학을 경심하고 홀로 1천일 독서를 감행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신용호 회장은 어린 시절부터 늘 공부에 목말랐습니다.

일제강점기라는 시대 상황 속에서 결국 학업을 포기하고 독립운동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그는 여전히
책을 사랑하면서 배움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그 결과 그는 교육의 통해 인재를 키우는 게 대안이라는 답을 내린후에
국민교육진흥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구상해서 교육보험을 세계 최초로 창안했습니다.

 

교육보험은 자녀가 진학하면 봏머료를 모두 돌려받는 방법을 통해서 어려운 가정에서도 학생들이 진학을
포기하지 않도록 돕는 방식의 보험이였습니다.

이 같은 교보생명의 진학보험은 1960 ~ 70년대 한국 특유의 교육열과 맞물러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전쟁 이후 궁핍했던 한국 사회에서 매년 10만여명에게 학자금을 마련해줬었습니다.

 

교보생명을 창시했던 교육, 인본주의는 아직도 회사 신념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런 신용호 회장이 있었기에 
교보생명이 있었던 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