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암 직접 치료'비용을 지원해주는 암보험의 약관을 둘러싸고 보험사와 보험 가입자 간의 분쟁이 잦으므로 금융감독원은 다가오는 2019년부터 '암의 직접적인 치료'를 구체화해 암보험의 약관을 개선하고 시행할 예정이라고 지난 9월 말 발표했습니다. 따라서 해당 금융감독원의 개선안을 통해 지급 관련 분쟁이 많은 요양병원 의료비는 별도의 항목으로 보장하며 암의 직접적인 치료와 그렇지 않은 치료를 명확하게 분류하고 조정해 보험사와 보험 가입자 간의 분쟁을 줄일 예정입니다.

해당 금융감독원의 개선안에서는 암의 직접적인 치료를 암 제거나 증식을 억제하는 수술이나 항암방사선 치료 및 화학치료로 규정했으며 식이요법 및 명상요법, 면역력 강화 치료 그리고 암이나 암 치료의 후유증과 합병증 치료는 암의 직접적인 치료로 보지 않도록 규정 중입니다. 그러므로 금융감독원은 암의 직접적인 치료를 이렇게 구체화하고 규정해 암보험을 통한 보험금 지급에 관해 객관성과 적정성을 확보했고 이를 위해 보험연구원, 보험개발원 한국 소비자단체협의회 등을 비롯한 여러 단체와 협의를 거쳤다고 발표했습니다.